사회일반

망월지 두꺼비 최초 출현, 산란을 위한 이동 시작

망월지 두꺼비가 욱수산에서 망월지로 산란을 위해 이동 중인 모습.


도심지 내 대규모 두꺼비 산란지로 알려진 대구 수성구 욱수동 소재 망월지에서 두꺼비가 산란을 위한 이동을 시작했다.

대구 수성구청은 지난 12일 밤비가 내리는 가운데 욱수산에서 겨울잠을 자고 있던 성체두꺼비가 산란을 위해 망월지로 이동하는 모습이 올해 처음으로 포착됐다고 13일 밝혔다.

망월지의 두꺼비들은 지난해에는 2월27일에 첫 이동을 시작했으나, 올해는 따뜻한 겨울 날씨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2주가량 앞당겨 이동을 시작했다.

망월지에는 해마다 2~3월께 수백 마리의 성체 두꺼비가 욱수산에서 내려와 암컷 한 마리당 1만여 개의 알을 낳고 되돌아간다.

알에서 깨어난 올챙이들은 수중에서 60~70일 정도 지나 새끼 두꺼비로 성장해 5월 중순께 수만 마리가 떼를 지어 서식지인 욱수산으로 이동하는 경이로운 장관을 연출한다.

수성구청은 올해 성체 두꺼비들이 이동경로를 이탈해 로드킬 당하는 것을 방지하고자 방지펜스와 두꺼비 생태관찰을 위한 CCTV를 설치했다.

수성구청 관계자는 “향후 이동경로 내 진입차량 통제, 로드킬 사고예방 활동 등 망월지 두꺼비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