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코로나 19, 중국 유학생 관리 철저히 해야

신학기 개강을 앞둔 대학가가 코로나19(우한 폐렴) 비상이 걸렸다. 입국하는 중국 등 외국인 유학생 때문이다.

주춤하는 양상을 보이던 중국의 코로나19 사망자 및 확진자가 폭증했다. 13일 현재 중국 내 사망자는 1천355명, 확진자는 5만9천493명으로 나타났다. 하루 새 사망자만 242명이 늘었다. 한풀 꺾였다는 당국의 낙관론을 무색게 한다. 반면 국내에서는 이틀째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주춤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중국 유학생의 귀국이 변수다. 교육부와 지자체는 중국과 동남아 유학생을 대학 기숙사에 2주간 자가 격리시키기로 했다. 하지만 자가 격리 방식이 감염 방지 효과가 떨어지는 것은 물론, 자칫 코로나19 집단 확산의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자가 격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되레 신종 코로나 확산의 진원지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3일 전국 17개 시·도지사와 ‘코로나19 중국 입국 유학생 대책 회의’를 열어 정부와 지자체, 보건당국이 함께 공동관리 방안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세부적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유 부총리는 대학 내 의심 환자 발생 시 신속 대응할 수 있도록 대학과 지자체의 위기 대응 방법 공유 등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대학에서 수용 능력을 넘어설 경우 지자체 소속의 숙박 가능 시설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지역 대학들이 학교별로 적게는 50여 명에서 많게는 수백 명에 이르는 외국 유학생을 엄격하게 격리시켜 관리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특히 생활수칙을 지키지 않아 격리자 중 확진자가 나올 경우 자칫 대학 캠퍼스 전체가 폐쇄될 수 있는 상황도 고려해야 한다. 대구·경북에는 현재 6천여 명(중국인 4천100여 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있어 관리 허점이 드러날 경우 대혼란이 예상된다.

특히 지역에는 대구와 경산시의 대학가에 중국 등 유학생이 밀집돼있어 더욱 위험하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독감 수준의 위험성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나친 공포감을 갖지 않을 것을 권장하고 있다. 사스와 메르스 등 기존 유행했던 바이러스에 비해 위험성은 떨어지는 반면 전염성은 강해 주의가 필요하다.

대구시와 경북도 및 경산시 등은 자가 격리 등과 관련, 실효성 있는 대응책과 매뉴얼을 마련,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어느 한 곳이라도 검역 및 방역에 구멍이 뚫려서는 안 된다. 코로나19 청정지역인 대구·경북에 단 한 명이라도 확진자가 생기지 않도록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길 바란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