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시 560억 들여 땅으로 세는 물길 막는다

13일 경주시 K-Water와 상수도 현대화사업 추진, 유수율 58%에서 85%로 개선

경주시가 13일 한국수자원공사와 상수도 현대화사업소 개소식을 갖고 앞으로 5년간 56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시설물 개보수 등의 사업을 전개한다. 경주시맑은물사업소에 상수도 현대화사업소 현판식을 가졌다.
경주시가 560억 원의 예산을 들여 땅으로 새는 물길을 막는 상수도 현대화 사업을 앞으로 5년간 추진한다.

경주시는 13일 경주맑은물사업본부에서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상수도 현대화사업소 개소식을 가졌다. 개소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과 이준근 K-water 물관리계획본부장이 참석했다.

상수도 현대화사업은 경주시가 지난해 환경부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총사업비 560억 원(국비 280억 원, 도비 84억 원, 시비 196억 원)을 들여 추진한다. 경북도 최대 규모로 1~2년차는 조사 및 실시설계, 3~5년차는 시설물 개보수 사업으로 5년간 추진된다.

경주시는 상수도 전문기관인 K-water와 협업으로 노후 상수관 210㎞ 개체, 블록시스템구축, 누수탐사 및 복구, 유지관리시스템 구축 등 상수관망을 정비한다. 이번 사업으로 유수율 58%에서 85% 수준으로 대폭 끌어올린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상수도 현대화사업은 살아 움직이는 생물과 같은 수돗물 품질향상과 수도서비스 역량제고는 물론 유수율을 58%에서 85%까지 향상시켜 연 50억여 원의 수돗물 생산비용도 절감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시설 재투자로 이어지는 수도사업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