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동성로 법무사회관 평당 1억 넘었다

대구 땅값 평균 6.8% 올라
수성구 8.42%로 가장 많이 상승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의 한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급매 매물 정보가 붙어 있다. 연합뉴스


대구 땅 평균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6.8%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대구시에 따르면 구·군별로 수성알파시티 조성완료와 연호 공공주택지구 지정, 범어동·만촌동 공동주택 재건축사업 활성화 등의 영향으로 수성구가 8.42%의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신규아파트 및 정비사업지구 등 개발사업이 활발했던 중구(7.84%)와 남구(7.60%) 등 실거래가 현실화가 반영된 지역 중심으로 상승률이 높게 나타냈다.

대구에서 가장 비싼 땅은 중구 법무사회관으로 1㎡당 3천800만 원을 기록했다. 평당 1억 원을 넘은 샘이다.

표준지공시지가는 국토교통부 누리집(www.molit.go.kr) 또는 해당 토지 소재지의 시·군·구 민원실에서 내달 13일까지 열람할 수 있다. 표준지가에 이의가 있는 경우 같은 기간에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이의신청을 받은 표준지공시지가는 국토교통부에서 재조사·평가를 한 뒤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4월10일 조정 공시한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