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4·15총선 드론) 경주 민주정의당 권영국 예비후보 출마 선언

13일 경주시청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권영국 예비후보 회견, 원내 교섭단체로 들어가 기득권 정치 바꾸어 개혁 이룰 것

심상정 민주정의당 대표와 권영국 예비후보가 13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민주정의당 권영국 예비후보가 13일 경주시청에서 4·15총선 경주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권영국 예비후보는 “4년 전에는 김석기 후보 잡으러 간다는 목적으로 서울에서 경주로 내려와 무소속으로 출마했다”며 “이번에는 제가 국회로 들어가기 위한 선거를 하고, 국회의원이 되어 지역의 혁신과 개혁을 이루기 위해 출마한다”고 말했다.

권 예비후보는 “경주는 고인물과 같다. 안으로 썩고 있다는 생각에 시민들이 우려하고 있다. 인구는 줄고 도시는 공동화되고 있다. 지역사회는 통합과 성장돌역이 소진되고 있다”며 “이는 한 정당이 오랫동안 지배하며 군림해왔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추락하고 있는 경주가 안타깝다”면서 “지역정치의 물길을 이번기회에 돌려, 기존정치와 질서를 개혁할 것”이라며 도전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심상정 민주정의당 대표와 권영국 예비후보가 13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그는 또 “시민들은 지역의 대표, 심부름꾼들이 보이지 않는다. 누구와 이야기해야 할 지를 모르겠다는 하소연을 들었다”면서 “권력의 정치에서 탈피하고, 시민들이 필요한 곳에 서서, 함께 호흡하고 함께 소통하겠다”고 주장했다.

“시민들이 고통받고 있는 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해 출사표를 던졌다. 고인물을 교체해서 지역사회에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겠다”면서 “지역사회에 탄력을 불어넣어 경주시민들에 새로운 희망을 살리겠다”며 지지를 당부했다.

심상정 민주정의당 대표는 “경주를 정의당의 전략지역으로 선정해 당에서 전폭적으로 지원해 기득권 정치를 바꾸겠다”며 “이번 선거에서 정의당이 교섭단체로 들어가 새로운 정당정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권영국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권영국 예비후보는 지난 총선에서 경주지역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15%의 지지를 받으며 탈락했다. 이어 서울에서 경주로 이사해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해 서민정치를 주장하고 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