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서재헌, 대구 한국당 후보들 진정성 있는 공약 제안하라

4.15 총선 대구 동구갑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예비후보는 13일 봉준호 감독의 아카데미 4관왕 수상에 관련 공약을 내놓은 대구지역 자유한국당 총선예비후보들을 향해 “진정성 있는 공약을 제안하라”고 꼬집었다.

서 예비후보는 이날 논평을 통해 “봉준호 감독의 4관왕 수상 후 대구 한국당 총선예비후보들은 찬사와 함께 봉 감독에게 기생한 졸속공약을 남발했다”며 “이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기에 봉 감독을 좌파로 분류한 후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로 지목하고 깍아내리기 바빴던 한국당이 기생충의 영화를 현실로 패러디한 듯 보여진다”고 비난했다.

이어 “영화의 감동을 현실에 재현하고 싶은 의도였는지 혹은 혹시나 있을 기생충2탄에 출연하고 싶은 욕심이 있는지 묻고 싶다”며 “자신들이 ‘블랙리스트’로 낙인을 찍었던 봉 감독에 대한 진실한 반성과 사죄없이 총선에만 악용하는 행태에 국민들이 분노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열악한 대구의 현 문화예술계 실태부터 파악하고 앞으로 제2, 제3의 봉준호 감독이 배출 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진정성 있는 공약을 제안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