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박재웅 바른미래당 경북도당 위원장 13일 탈당

바른미래당 박재웅 경북도당 위원장이 13일 탈당을 선언하며 ‘혁신과 통합추진위’에 동참하겠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안동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작금의 시대적 소명은 현 정부의 위선과 오만, 독선에 대항해 범야권이 통합, 힘을 모으는 것인만큼 중도·보수 통합에 동참해 힘을 보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가 영∙호남을 통합한다는 명분으로 만들어 졌지만 결국에 대표자들의 아집으로 분열됐다”며 “더 이상 바른미래당에 남아서 활동할 명분과 실리를 잃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좌우에 치우치지 않는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세상을 만들기 위해 후회없이 나아가겠다”며 “안동 시민과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모습으로 남는 길을 걷겠다”고 피력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