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코로나19 머지않아 종식...기업, 설비투자 예정대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침체와 관련,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며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주길 기대한다”고 협력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경제계 주요 인사들과의 간담회에서 “방역 당국이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극복에 대한 자신감을 피력하고 경제적 충격의 최소화 및 조속한 회복을 위해 협조를 부탁한 셈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세제 감면과 규제 특례 등을 언급하며 기업들의 투자 및 동참을 유도하기 위한 당근책도 제시했다.

그는 “정부는 필요한 금융 지원과 신속한 통관, 특별연장근로 인가, 대체생산품에 대한 빠른 인증 등으로 기업 활동과 국민의 안전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관광업과 같이 코로나19에 직접 타격을 받은 업종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세금 납부기한 연장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항공, 해운, 운수, 관광 등 업종별로 예상되는 피해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책도 곧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계는 코로나19 극복 차원에서 중국 진출 기업들의 부품 수급과 재가동을 위한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아울러 이번 사태와 관련한 정책 지원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원포인트’ 정책감사 폐지와 특별연장근로 인가 등 유연근로제 적용 대상 확대도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경제적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2월 한달간 정부의 집중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박 회장은 “중국에서 정상조업이 서둘러 이뤄질 수 있게 2월 정부의 집중적인 지원을 부탁을 드린다”며 “아직까지 인력이나 부품수급에 애로를 겪는 중소기업들이 꽤 있다. 중소기업들에게 도움을 좀 집중시키면 효과가 클 거 같다”고 했다.

이어 “더 나아가 이번 사태에 한해 정책 감사를 폐지하는 수준까지 파격적으로 운영한다면 정책 개발·집행이 더 활발해지고 사태 조기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