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본 대로 말하라 몇부작-사고?-인물관계도-재방송에도 관심...'엔딩?'

사진=OCN 제공


'본 대로 말하라' 사고, 몇부작, 인물관계도, 재방송, 줄거리가 궁금한 가운데 ‘본 대로 말하라’의 한 회도 빠짐없이 충격을 선사했던 엔딩 장면에 관심이 쏠렸다.

오늘(15일) 본방송을 앞두고 있는 OCN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 어떤 엔딩에 또다시 심장을 강탈당할지 설레는 마음으로 시청자들에게 일주일을 기다려야 하는 즐거운 고통을 선사하고 있는 엔딩 장면을 되짚어봤다.

#1회, 베일 벗은 장혁의 오감자극 엔딩

픽처링 능력으로 살인 사건 현장을 그대로 재현한 순경 차수영(최수영)을 눈여겨본 광수대 황하영(진서연) 팀장은 그녀를 “누구한테도 만났다는 걸 말하면 안 되는 사람”에게로 이끌었다. 그러나 휠체어를 타고 있던 의문의 남자는 수영의 주관적 기억에 실망했고, 수영은 나중에야 그가 5년 전 세상에서 사라진 천재 프로파일러 오현재(장혁)였음을 알아차렸다. “그날 현장에서 내가 놓친 뭔가가 있을 거야”라던 수영이 기억 속에서 찾아낸 건 ‘택시 한 대’의 존재. 그녀는 다시 현재를 찾았고 자신이 기억해낸 것을 이야기했다. 굳게 닫혀있던 철문이 열리고 그제야 자신을 온전히 자신을 드러낸 현재와 그를 보고 놀란 수영.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하는 오감 자극 엔딩이었다.

#2회, 경찰서 살인 사건 충격 엔딩

조용한 시골 마을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이 주목을 받은 이유는 사체에서 5년 전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 ‘그놈’의 시그니처인 박하사탕이 나왔기 때문. 그런데 자신이 그 살인 사건의 범인이며 ‘그놈’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나타났다. “니들이 잡으러 오지 않으니까 따분해서 왔다”는 강승환(김흥래)이었다. 그런데 취조실에 홀로 있던 그는 의경 제복을 입은 의문의 남자를 보고 하얗게 질리더니 저항도 하지 못한 채 살해당했다. 감식반이 그의 입속에서 꺼낸 건 하얀 마름모 모양의 박하사탕. 경찰서 내부에서 발생한 대담한 살인 사건은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3회, 최수영 끌고 간 살인마, 아찔한 엔딩

취조실에서 살해당한 강승환과 그의 입속에서 나온 박하사탕의 존재는 진짜 ‘그놈’의 부활을 의심케 했다. “충동적이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통제하기 힘든 타입”인 강승환에게 공범이 있었을 것이라 추측한 현재는 그의 공범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고, 황팀장과 수영을 비롯해 광수1팀 식구들은 수의사 정찬구(김서하)라는 실마리를 찾아냈다. 도주하는 정찬구의 흔적을 가장 먼저 찾은 건 수영이었다. 동료와의 무전이 끊긴 상황에서 홀로 그를 찾으러 간 그녀는 정찬구의 공격을 받고 쓰러져 어딘가로 끌려갔다. 생사를 오가는 위기에 처한 수영, 최고의 긴박감을 선사한 대목이었다.

#4회, 생방송 살인 사건 소름 엔딩

수영을 끌고 갔던 정찬구는 의문의 남자에게 공격받았고, 다음날 제빙실에서 나온 얼음덩이들 사이 토막 사체로 발견됐다. 현재는 ‘그놈’의 범행이라고 추측했다. ‘그놈’의 시그니처인 박하사탕과 업적을 가로채려 했던 강승환과 자신의 얼굴을 본 정찬구를 살해하며 자신이 아직 건재하다고 알리기 위해서라는 것. 현재가 추측한 다음 타깃은 자신의 저서와 방송을 통해 끊임없이 ‘그놈’의 죽음을 강력히 주장해온 프로파일러 나준석(송영규) 교수. 그의 예측대로 ‘그놈’은 “모두가 자신의 부활을 볼 수 있게” 나교수를 생방송 프로그램 도중 살해했다.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한 4회 엔딩은 또다시 예측불가 전개를 예고하며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장혁은 장기미제사건들을 프로파일링 기법으로 해결한 최고의 범죄 심리 분석가 오현재 역을 맡았다.

최수영은 한 번 본 것은 사진처럼 기억해내는 픽처링 능력의 소유자 차수영 역을 맡았다.

진서연은 특수사건 전담반, 지능범죄 수사부 등 경찰 내 요직을 섭렵한 최고의 실력자 광역수사대 팀장 황하영 역을 맡았다.

'본 대로 말하라'는 모든 것을 잃은 천재 프로파일러와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능력을 가진 형사가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오감 서스펜스 스릴러다.

한편 '본 대로 말하라'는 오늘(15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16부작 이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