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트래블러' 안재홍X강하능X옹성우 아르헨티나로 떠난다...관심↑

사진=JTBC 제공


배우 안재홍(나이 34세)이 '트래블러-아르헨티나'를 통해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JTBC 새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아르헨티나'는 여행자의 시선으로 여행을 말하는 다큐멘터리 형식의 여행 프로그램으로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가 출연해 방송 전부터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1회 예고편이 공개되면서 그 속에 담긴 안재홍의 다채로운 모습이 눈길을 끈다. 예고편에서 안재홍은 함께 여행을 떠난 두 사람과 함께 자전거를 타거나 모레노 빙하에서 만난 여행자들과 'salud'(건배)를 외치는 등 유쾌한 장면을 연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 "여기 소금, 후추를 조금 넣어줄래?"라며 능숙하게 요리하는 모습으로 '안연복'이라는 별명까지 얻은 그는 나무에 앉아 와인의 코르크 마개를 시원하게 따는 모습으로 사이다를 선사하는 등 보는 재미를 더했다. 특히 2차 예고편에서 기분이 어떠냐고 묻는 강하늘의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빠빠빠"를 외치며 신나게 노래를 흥얼거려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지구 반대편 먼 나라인 아르헨티나로 떠나 구석구석 누비며 아름다운 대자연의 모습과 다양한 에피소드를 담아낸 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는 오늘(15일) 오후 7시 40분에 첫 방송 된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