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경북 7위·대구 17위로 마무리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휠체어컬링 경기.
경북도는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열린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 출전해 득점 6천737점으로 종합 7위의 성적을 거뒀다.

경북도는 크로스컨트리스키 등 7개 종목 68명(선수 30명, 임원 등 38명)의 선수단을 파견해 은메달 4개, 동메달 6개를 획득했다.

전국체전 김예지와 김철영, 정동호는 바이애슬론과 크로스컨트리스키에 출전해 메달3개(은메달 1개, 동메달 3개)를 합작했다. 휠체어 컬링은 17개 시·도 중 5위를 기록했다.

동호인부 선수들의 활약도 두드러졌다.

올해 신설된 여자부 청각 컬링에서 3위를 차지했으며 빙상종목에 출전한 김보라가 은메달 2개, 이진영 은메달 1개와 동메달 1개를 따냈다. 알파인 스키에 출전한 유정현은 동메달을 획득했다.

반면 대구는 노메달에 그쳤다. 대구는 메달 없이 178득점을 기록해 최하위에 머물렀다.

경북도장애인체육회 김정일 사무처장은 “경북의 위상을 드높이기 위해 땀흘려 경기를 치른 선수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경북 장애인체육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꼬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