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무엇이든 물어보살 오영주? 찐보살? 무엇이든 물어보살, 오영주 "병원 바쁘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오영주, 찐보살이 궁금한 가운데 '찐보살' 오영주가 본 2020년 나라 운세가 화제다.

1월 2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2020년 신년 특집을 맞이해 찐보살로 불리는 영주 보살이 등장했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영주 보살의 등장에 반가워했다.

신년 운세 특집에 출연해 “올해 나라의 운세를 봤는데 병원이 좀 많이 바쁘더라”라며 “아픈 일이 있으려나 보다. 건강의 문제가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오영주는 “또 하나, 화재가 있다. 대형 화재가 날까봐 걱정이 된다. 좋은 것도 있다. 활발한 수출과 무역으로 경기를 회복할 것 같다. 남북 관계도 개선되는 부분이 있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자막에는 12월 사전 인터뷰한 내용이라는 것과 더불어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강조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오영주 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예측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시청자들은 "코로나바이러스를 후들후들", "뭐야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랑 펜션 화재인가? 소름 돋네", "소름 코로나바이러스"라며 놀라워했다.

한편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KBS Joy에서 방송된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