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중국인유학생 21일부터 대거 대구행.. 지역사회 전파 분수령

국내외 k팝 팬 집결 3월8일 bts공연도 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가격리자를 위한 임시생활시설로 지정된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수원유스호스텔에서 17일 오후 권선구보건소 관계자들이 내부 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부터 시작되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기숙사 입소가 지역사회의 코로나19(우한폐렴) 전파 여부에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기숙사 입소 전까지 사실상 행동 제약이 없어 지역사회에서 불특정 다수와 접촉이 불가피한데다 입소기간 이후 입국해 자가격리를 해야하는 상당수 유학생에 대한 통제도 어려워서다.

대구시와 지역 대학에 따르면 21일 계명대와 영진전문대학교 등을 시작으로 경북대, 영남대 등 27일까지 대규모 중국인 유학생들이 대구에 도착해 지역사회에서 이동을 하게 된다.

계명대는 21일 67명을 시작으로 22일 53명, 23일 169명, 24일 54명 등 유학생 입소 일정을 확정했다.

한국에 들어와 있는 유학생을 제외한 격리 대상 중국인 523명 가운데 180여 명은 일부 휴학자를 제외하고 상당수가 개강일정에 맞춰 한국에 들어올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대학은 주소지 확인과 더불어 해당 거주지에서 2주간 자가격리를 한다는 방침이지만 사실상 통제 불능의 상태가 될 수밖에 없어 어려움이 예상된다.

무증상 입국 후 확진 판정을 받을 수 있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고, 이 과정에서 통제가 불가능해 지역사회 전파도 우려되기 때문이다.

기숙사 입소 전까지도 문제다.

입국 후 대구로 이동이 자유롭고 지역 내에서도 기숙사 입소 전까지 통제가 어려운 이유에서다.

중국인 유학생들은 대부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개별적으로 대구로 이동 후 동대구역에 집결해 단체버스를 통해 각 대학 캠퍼스로 이동한다는 방안이 나왔다.

하지만 버스 탑승 전까지 자유로운 행동이 가능하고, 혹시 도심 내 이동을 하더라도 이를 가려낼 장치가 없어 지역사회에서 불특정 다수간 접촉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경북대는 신학기 등록대상 중국인 724명 중 국내 거주 309명을 제외한 345명의 입국 계획을 확인하고 기숙사 격리에 나선다.

거주지나 입국 일정이 확인되지 않는 학생도 상당수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영진전문대는 경북 칠곡에 마련된 글로벌캠퍼스를 격리 구역으로 정하고 21일 광동성 출신 30명을 포함한 70명을 시작으로 26일까지 대상자 258명 격리에 나선다.

지역 대학 관계자는 “기숙사 격리가 최소한의 장치긴 하나 허점이 많다. 중국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더 큰 만큼 유학생 스스로 마스크 착용이나 발열 등 증상에 따른 신고의무나 자가격리 지침을 철저히 할 것으로 믿을 수밖에 없다”고 털어놨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