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동대구역서 코로나19 몰래카메라 찍은 4명 불구속

4명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

대구 동대구역에서 코로나19(우한 폐렴) 환자 발생을 가장한 몰래카메라를 찍은 유튜버 4명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20대 남성 A씨 등 4명을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달 29일 낮 12시∼오후 2시 동대구역 광장과 인근 도시철도역 출구에서 코로나19 환자 발생 상황을 가장해 시민 반응을 알아보려는 몰래카메라를 2차례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 등은 흰색 방진복을 입은 2명이 환자를 가장한 또 다른 일행을 쫓는 상황을 연출해 이를 본 시민들은 불안감에 떨어야 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 고발로 수사에 착수했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