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경북도, 제101회 전국체전 개·폐회식 본격 준비

제101회 전국체육대회 개·폐회식이 열리는 구미시민운동장.
경북도는 오는 10월 구미에서 개최되는 ‘제101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40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폐회식 연출대행사 선정 발주를 조달청에 요청하고 본격적인 준비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도는 이번 대회가 2006년 제87회 전국체전 후 14년 만에 경북에서 개최되는 만큼 경북도의 축적된 종합적인 역량과 300만 도민의 결집력을 대내외에 알릴 계획이다.

특히 개·폐회식은 경북 4대 정신(화랑·선비·호국·새마을)과 ‘성장·민생·동행’의 도정 철학이 담긴다. 미래 성장 동력(VR, 홀로그램, 미래형 자동차, 차세대 배터리, 원자력)을 접목해 희망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정신문화 메시지를 전달한다.

아울러 첨단기법(AI, 스마트융합기술, 사물인터넷, ICT 등)을 활용한 개·폐회식 장소의 입체적 시각화와 관중의 몰입도를 향상시키는 퍼포먼스로 전 국민이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홍보 역시 전통적인 방식에서 탈피해 스마트 첨단기법을 활용한 체전 홍보로 젊은 층의 관심을 유도하고 연령대별 선호 연예인을 출연시켜 도민 참여율을 높인다는 전략을 수립했다.

경북도 전재업 전국체전기획단장은 “역대 체전과 비교해 색다른 구성 및 연출로 경북도민이 함께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며 “독창적인 성화 점화 이벤트를 통해 전 국민이 함께 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