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비상경제시국’ 선언한 문 대통령, “선제적·특단의 대응 강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코로나19’와 관련, 현 상황을 비상경제 시국으로 규정하고 국민 안전과 민생 경제 두 영역 모두에서 선제적인 대응과 특단의 대응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경제 분야의 타격에 정책·입법을 가리지 않는 대책 마련과 코로나19의 확산을 저지하는 데 국가적 역량을 투입하는 만큼 국민은 동요됨이 없이 일상의 경제생활에 집중해 달라는 메시지도 전했다.

그는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방역에 최선 다하면서도 코로나19가 주는 경제적 타격에 그야말로 비상경제 시국이라는 상황인식을 가지고 엄중하게 대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위축된 국내 소비를 진작시킬 필요가 있다. 소비쿠폰이나 구매금액 환급과 같은 소비진작책과 함께 재래시장, 골목상권, 지역경제 활력을 위해 필요하다면 파격적 수준의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주길 바란다”며 “전례가 있다 없다를 따지지 말고 생각할 수 있는 대책들을 모두 꺼내놓고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경제활력 제고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은 처음이 아니지만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비상’, ‘파격’, ‘특단’ 등 표현 수위를 높였다.

아울러 이에 더해 전통시장과 골목상권부터 기업에 이르기까지 각 경제 주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맞춤형 대책’을 열거하며 ‘비상 처방 메시지’를 전달했다.

여기에는 △중소기업과 등에 대한 특별금융지원 △소상공인 임대료 부담 경감 조치 △기업 투자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 확대 △소비 쿠폰 지급·구매금액 환급 등의 대책이 포함됐다.

청와대는 경제활력 제고 대책과 관련해 “이달 말까지 1차 대책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도 가능한 최대한 이른 시기에 정책을 내놓을 것을 목표로 움직일 것”이라며 “2월 말까지 1차 대책을 우선 발표한 다음 경제 상황을 종합적으로 주시하며 추가적 정책수단도 계속 고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