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대구시교육청 교육부 주관 전국 유일 취약부분 없어

학생안전 우수

대구시교육청은 신설 및 증축하는 학교 강당 46곳에 훈련용 완강기를 설치해 학생들이 몸으로 기억하는 안전교육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사진은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의 체험모습.
대구시교육청이 식중독, 안전사고 등 분야별 안전 점검에서 전국 유일하게 취약부분이 없는 곳으로 파악됐다.

교육부가 학생 1만 명 당 일어난 안전사고 발생건수를 바탕으로 전국 시도교육청 안전분야별 취약사항을 점검한 결과 대구시교육청은 전국 유일하게 취약 부분 없는 지역으로 확인됐다.

조사대상 안전분야는 교통안전을 비롯해 미세먼지, 화재, 식중독, 감염병, 안전사고 건수등으로 모두 우수로 평가됐다.

대구교육청은 체험위주 안전 교육으로 학생 스스로 위급 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을 길러주기 위해 안전체험차량 1대와 유아교육진흥원을 비롯해 팔공산수련원, 낙동강수련원, 포항해양수련원에 안전체험시설을 갖추고 학생 발달단계에 맞는 안전체험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 신설 및 증축하는 학교 강당 46곳에 훈련용 완강기를 설치해 학생들이 몸으로 기억하는 안전교육에 적극 나서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교육부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표창을 받기도 했다.

이와함께 재난 유형별 매뉴얼을 제정해 학교에 안내하고 있으며, 안전사고 24시간 긴급 대응체제를 구축하고 취약기관에 대해서는 현황 파악과 보완에 적극 나서고 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