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응급실 폐쇄현황…미리 확인하세요

포털에 ‘응급의료포털’ 검색

중앙응급의료센터 종합상황판


대구지역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코로나19(우한 폐렴) 확진자 및 의심환자가 발생해 응급실을 폐쇄하는 경우가 늘어나자 대구시가 응급실 방문 전에 폐쇄 여부를 미리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구지역 응급실 현황을 파악하려면 포털사이트에 ‘응급의료포털’을 검색한 뒤 웹사이트 상단의 'E-Gen 응급의료포털’을 클릭해 접속하면 된다.

접속이 완료되면 상단의 응급실 카테고리에 ‘실시간 정보상황판’을 클릭, 상황판에 광역시/도 란에서 ‘대구’를 선택한 후 ‘조회하기’를 클릭하면 된다.

종합상황판에는 1차 응급실과 2차 응급실이 모두 검색이 된다.

이중 응급실 메시지에 ‘현재 응급실 폐쇄상태’라는 메시지가 달린 곳은 응급실 이용이 불가능하다.

또 응급실 병상이 △/△으로 표시되는데 첫 번째 △은 사용 가능 병상, 두 번째 △은 최대 병상 수를 뜻한다.

이때 첫 번째 △에 -로 표시된다면 병상이 부족해 대기하거나, 병상 수 이상으로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는 것이다.

일부 병원은 음압격리실 부재로 코로나 의심 환자는 수용이 불가능하니 미리 확인해야 한다.

대구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현재 대구지역 대표 대학병원의 응급실이 폐쇄되면서 응급환자 이송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응급환자 발생 시 119로 전화를 주시거나 반드시 해당 병원에 응급실 확인 여부를 확인하고 방문해야 신속한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