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이승천, 시민접촉 선거활동 중단

4.15 총선 대구 동구을 더불어민주당 이승천 예비후보는 대구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발생함에 따라 19일 모든 시민접촉 선거활동은 중단하고 코로나19 확산방지에 몰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전 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19일 예정된 동구지역 사회적 경제협의회의의 초청 간담회 참석을 취소했다”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민·관 네트워크를 총동원,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했다.

이 전 위원장은 “우선 이승천 캠프에서는 1차 선제조치로 일회용 개인 위생용품을 확보, 지역 내 경로당에 전달하겠다”며 “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한 노인인구에 대한 확산방지조치에 힘쓰겠다”고 했다.

이어 “2차 조치로 앞으로 증가할 지역 내 ‘자가 격리자’들에 대한 비대면 소통채널을 개설하고, 체계 일원화 및 필요한 모든 지원을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와함께 대구시와 권영진 시장의 심각한 ‘안전 불감증과 사후 약 방문식의 대응태도’를 규탄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와 권 시장의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에 대한 무방비와 안일한 태도는 작금의 사태를 불러 일으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지금부터라도 사태의 심각성을 직시해 코로나19 대책본부의 일원화 및 보다 강화된 예방수칙 확립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