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코로나19 급증에 “지역 감염 대응체계 대폭 강화...아이들 안전 정부·교육당국 중요한 책무”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신학기 교육현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논의를 위한 시·도교육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대구·경북 등 코로나19 사태가 확산국면에 놓인 것과 관련해 “지역사회 감염 대응체계를 대폭 강화해 지역사회에 확실한 지역 방어망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17개 시·도교육청 교육감과의 간담회에서 “오늘 (코로나19)확진자가 크게 늘어났다는 보고를 받았다. 주로 어제 염려가 많았던 31번 확진자와 관련이 있는 감염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규 확진자 중 11명은 대구의 31번 확진자와 연관되어 있으며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 31번 확진자는 아직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아 지역사회로 감염 우려가 커진 상태다.

문 대통령은 “병원, 요양시설 등 취약시설과 교회 등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교육감님들께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적절한 대응에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코로나19 사태의 기세가 다소 꺾이는 듯한 모습을 보이다 이날 수원에서 첫 어린이 환자를 포함해 확진자 15명이 늘어난 데 따른 발언으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총력 대응을 강조한 것이다.

또 지역사회 감염으로 번진다면 신학기를 앞둔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이에 대한 방지책과 대응책을 논의하고 시·도교육청 차원의 노력도 함께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정부와 교육 당국의 가장 중요한 책무”라며 “학교 휴업이나 개학 연기는 줄고 있지만 아이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이 학교에 충분히 비치되고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위생 교육이 철저히 시행되며 시·도교육청과 교육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일선 학교가 긴밀히 협력해 현장의 요구가 신속히 반영될 것을 주문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