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서한 임직원, ‘코로나19’사태에 사랑나눔 헌혈행사 개최



서한이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혈액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을 극복하고자 자발적으로 사랑나눔 헌혈행사를 개최했다.


서한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혈액 수급 극복을 위해 사랑나눔 헌혈행사를 개최했다.

지난 19일 대한적십자사 대구·경북 혈액원과 함께 실시한 이번 헌혈은 대구 수성구에 있는 서한 본사 5층 그랜드홀에서 본사 근무 임직원들 다수의 자발적 참여로 진행됐다.

이번 헌혈행사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단체 헌혈이 줄줄이 취소되는 등 헌혈 참여가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열렸으며 서한 임직원들이 아이디어를 내고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헌혈행사 참여 직원은 “ 코로나19는 비말감염 질환으로 헌혈로 감염될 가능성이 희박하지만 시민이 막연한 불안감으로 기피하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에 참여하게 됐다”며 “지역 혈액부족 해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한 조종수 대표이사는 “이번 임직원들의 자발적 헌혈이 위급한 환자들에게 혈액을 공급해 귀중한 생명을 지키는 사랑의 손길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솔선수범해 사회공헌활동에 힘쓰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