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지역 종교계 비상

코로나19(우한 폐렴) 확진자가 대구·경북에서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종교계도 비상이 걸렸다. 20일 오전 영천시 청통면 거조사(주지 태관 스님)에는 신도들의 안전을 위해 점심공양을 중단하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홍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