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19 확진자 전날보다 70명 늘어...22일 총 154명

매일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어
신천지 9천여명 전수조사...증상자 1천200여명

권영진 대구시장은 20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시민들에게 한단계 높은 시민행동요령을 요청하고 있다.
대구시는 22일 오전 9시 현재 대구에 코로나19 확진자가 15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전일대비 70명 추가확진자가 발생했다.

대구는 18일 1명에서 19일 11명, 20일 34명, 21일 84명, 이날 154명으로 급격히 늘어나는 상황이다.

추가확진자 대부분은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회를 다닌 중학생 도 확진자에 포함됐다.

추가 확진자 중 3명이 공무원으로 포함됐다.

대구가톨릭대병원 간호사, 수성구 천주성삼병원 관계자 등 의료진 2명도 포함됐다.

달서구 송현동 아가별어린이집 교사 1명도 포함됐다.

대구시는 지금까지 확보된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9천336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완료했다. 이중 증상이 의심된다고 답한 인원 1천261명(13.5%)이다. 연락이 되지 않는 인원은 710명이다.

정부는 22일 오전 공중보건의 51명을 대구시로 파견했다. 또 24일 의사 17명, 공보의 38명, 간호사 59명 등 114명의 의료진을 추가로 합류할 예정이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