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지검 서부지청 수사관, 코로나19 확진 판정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대구지방검찰청 서부지청 사무국 소속 수사관이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검찰청은 긴급회의를 하는 등 대응에 나섰고 대구서부지청은 해당 사무관이 근무한 사무실을 폐쇄했다.

이날 대검찰청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긴급회의를 열고 대구서부지청 직원 코로나19 확진 관련 상황 등을 공유했다.

해당 수사관은 23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수사관의 모친 역시 지난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구서부지청은 모친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라는 보고를 받은 직후인 지난 20일부터 해당 수사관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해당 수사관이 민원인을 접촉한 것은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