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가수 김미성 나이? 타미 김? 김미성 아들? 인생다큐 마이웨이, 김미성 "불법체류자로 10년간 전전"

사진=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제공
가수 김미성 나이, 타미 김, 김미성 아들이 궁금한 가운데 가수 김미성이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를 전한다.

26일(금일) 방송되는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무용수, 코미디언, MC, 가수 등으로 활약한 원조 만능 엔터테이너 김미성이 출연한다.

김미성은 가수의 꿈을 이루는 과정에서 본인의 이름에 얽힌 특별한 사연을 공개했다. 코미디언 당시 ‘김미숙’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했던 그는 조금 더 가수에 어울리는 이름을 원해 故 서영춘에게 예명을 부탁했고 故 서영춘이 ‘아름답게 노래하라’는 뜻으로 ‘김미성’이라는 또 다른 이름을 붙여줬다. 김미성은 “‘아름다운 목소리가 전 세계로 울려 퍼져라’ ‘이 노래가 나오면 히트가 돼라’ 하셨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서른여섯이라는 조금 늦은 나이에 ‘아쉬움’이라는 곡으로 꿈을 드디어 이뤘다.

하지만 가수로 데뷔 후 그녀의 삶은 녹록지 않았다. 전국을 돌아다니며 활동하던 그녀는 갑작스러운 교통사고 후 책임을 다하고자 합의금을 물어준 뒤 빈털터리가 되고 만다. 새로운 시작을 위해 일본으로 떠났지만 비자 문제로 결국 불법체류자가 돼 10년간 빵과 우유로 굶주린 배를 채워야 했다.

그녀는 "전철 타고 다니는 분들이 앉아 계시면 가서 '안녕하세요, 한국에서 온 가수 김미성이에요. 노래 들어보세요'하면서 (노래 테이프를) 나눠드렸다"며 힘든 시절을 떠올렸다.

또한 김미성은 여자 그리고 엄마로서의 삶에 대해서도 고백할 예정이다. 무용수 무명시절 만나 사랑을 키워온 당대 최고의 매니저였던 타미 킴과 열아홉에 사실혼 관계로 발전해 아이까지 낳았지만, 호적에 올리지 못해 아들에게 '이모'로 불려야 했던 슬픈 사연을 털어놓는다. 김미성은 "(아들에게) '엄마' 소리를 50번도 안 들어본 것 같다"고 말해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한편 김미성 나이는 75세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