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동구청, 민·관 합동 방역 활동 전개

동구청 방역소독반 구성 및 동구민 자체방역 이어져

지난 24일 방촌동 방촌청년회는 동구 내 아파트와 다중이용시설에 자체방역 활동을 했다.


대구 동구청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적극적인 방역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동구청은 지난 24일부터 방역소독반을 구성해 지역 자율방재단 등 각급 단체, 주민과 함께 다중이용시설과 공공시설 중심으로 동구 전 지역에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방역소독반은 심층역학조사반에서 파악한 확진자 이동 경로를 포함해 지하철, 버스정류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방역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응급상황 발생 및 방역 요청 시 바로 출동할 수 있는 방역소독기동반도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주민들의 자발적인 방역 활동도 이어지고 있다.

신암4동 주민자치회·지역자율방재단과 방촌동 방촌청년회는 직접 방역 장비와 분무제를 구입해 아파트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자체방역 활동을 했다.

동구청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방역 활동을 지속해서 이어갈 계획이다.

배기철 동구청장은 “주민들의 헌신적인 방역 활동에 깊이 감사드리고 이같은 자발적인 참여는 동구 주민의 강화된 역량의 반증”이라며 “동구민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민·관이 협력해서 위기를 극복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