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칠곡 미군기지 캠프캐럴과 경주 한수원도 코로나19에 뚫렸다

근무직원 캠프캐럴 4천800여 명, 한수원과 월성본부 3천500여 명 달해

주한미군 병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왜관읍 미군기지 캠프캐럴 전경.
칠곡군 왜관읍 미군기지인 캠프캐럴과 경주 한국수력원자력과 월성원자력본부도 속절없이 무너졌다.

캠프캐럴에 근무하는 인력은 미국 군인 1천700여 명, 한국인 근로자 3천여 명 등 모두 4천800명이 넘는다.

한수원은 1천500여 명, 월성본부는 2천여 명이 상주 근무하고 있어 경주시민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캠프캐럴과 칠곡군 등은 “캠프캐럴 주한미군 병사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주한미군 병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3세인 이 병사는 현재 기지 밖 숙소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그는 지난 21일부터 25일까지 캠프캐럴에 머물렀으며 24일 대구에 있는 캠프워커를 방문했다.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보건전문가들은 확진자가 접촉한 인원 등 동선을 추적 조사하고 있다.

캠프캐럴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병사가 다녀간 기지 내 건물을 폐쇄했다.

또 이날 오전 8시 이전 출근한 인력에 대해서는 기지 내에 격리하고, 기지에 들어가지 않은 출근 전 인력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 조치를 통보하는 등 최고 등급 수준의 방어를 발령했다.

경주시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3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사망자 포함 확진자가 7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경주시에 따르면 이날 추가 확진자 3명 중 1명은 한수원 본사에 근무하는 32세 여성이고, 1명은 월성본부에 근무하는 27세 남성이라고 설명했다. 확진자 3명과 접촉한 7명은 모두 자가 격리 조치했다.

월성본부 확진자는 지난 14일 대구 동성로에서 친구를 만났고, 15∼17일 자가용을 이용해 출근했다. 18일 성건동 속시원내과 진료, 19∼21일 야근, 22일 경주 동산병원 진료, 23일 성건동 술집 결혼식 뒤풀이 참석, 24일 경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했다.

한수원 확진자는 지난 24일 자가용으로 출근해 구내식당 점심, 오후 5시 화랑로 한사랑이비인후과 진료 후 황성동 한빛약국 방문, 25일 부산 해운대백병원에서 검사해 이날 오후 11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수원은 “확진자 두 명을 병원에 입원시키고, 본사 100여 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며 “일부 필수 요원을 제외한 본사 전 직원에 대해 27일까지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본사 건물은 26일 오후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또 “필수 요원은 사전에 자체 방역을 마친 상황실에서 24시간 특별근무를 한다”며 “실질적으로 36시간 동안 상황실을 제외한 본사 전체가 폐쇄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월성본부 직원은 입구 출입관리소 근무자로, 발전소 내 출입은 하지는 않았다”며 “함께 근무했거나 동선이 겹치는 직원 60여 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출입관리소를 폐쇄했다. 별도 공간을 마련해 출입관리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이번 확진자 발생이 원전 안전 운영에 미치는 영향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