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한국 천주교회 236년 역사상 첫 모든 미사 중단

대구대교구, 성금 2억원 전달하기도

미사 중단한 명동성당
지역에서 코로나 19가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한국 천주교회 16개 모든 교구가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중단한다.

한국 천주교회 236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26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에 따르면 전날까지 전국 16개 교구 중 14개 교구가 미사 중단 조처를 한 데 이어 이날 제주와 원주교구도 미사 중단에 동참했다.

지난 19일 대구대교구를 시작으로 이어진 미사중단 사태는 일주일 만에 국내 천주교 교구 전역으로 확산했다.

또 교구가 작성하고 교구장 주교가 승인한 ‘코로나 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은총을 청하는 기도’를 배포하고 교구 신자가 기도를 바쳐달라고 권고했다.

제주교구와 원주교구는 27일부터 별도의 지침이 있을 때까지 ‘교우들과 함께 드리는 미사’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한편 천주교 대구대교구는 25일 코로라19 극복을 위해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와 경상북도지사에 각 1억원씩, 모두 2억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대구대교구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사회의 아픔에 동참하고 환자들과 의료진 및 일반 시민들과 도민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기 위해 마련했다”고 전했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