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코로나19, 구미지역 대기업 일부 직원들 가족과 생이별

삼성, LG계열사 대구 직원들 재택근무, 일부 필수 인원 회사 기숙사에서 생활

LG디스플레이 구미공장 전경.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전경.
코로나19 확산으로 대구에서 출퇴근하던 구미지역 대기업 직원들이 가족과 떨어져 기러기 생활을 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직원들 간 감염으로 이어질 경우 가동 중단 등 막대한 피해가 따르기 때문이다.

실제 삼성전자는 지난 22일 무선사업부에 근무하는 직원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아 일정 기간 공장을 폐쇄하고 정밀 방역을 실시했다.

또 같은 날 식당 등을 함께 이용한 622명의 직원을 2주간 자가격리 조치하고 같은 생산라인에 있었던 밀접 접촉자의 검사를 의뢰했다.

도레이첨단소재도 구미 2번째 확진자인 B씨가 이 회사 협력업체 직원 C씨와 동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공장을 일시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 LG계열사들과 SK실트론, 삼성SDI 등 구미국가산단 입주 대기업들도 긴장하기는 마찬가지다.

특히 대구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대구지역 출퇴근을 제한하는 조치를 취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확진자가 발생한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은 대구에서 출퇴근하는 900여 명 중 필수 인원을 제외한 나머지 직원을 재택근무토록 했다.

같은 계열인 삼성SDI와 삼성코닝어드밴스트도 사정은 비슷해 매일 대구에서 구미공단까지 운영하던 삼성계열 통근버스도 운행을 멈췄다.

LG디스플레이 등 LG계열사들도 500여 명의 대구 출퇴근 인력의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대구 거주 직원이 출근하려면 기숙사에서 2주간 격리 후에 공장에 들어갈 수 있다.

하지만 모든 대구지역 직원을 재택근무시킬 수만은 없다. 공장가동을 위해서는 인사와 안전, 환경 분야 근무자들이 필요해서다.

삼성계열사의 100명이 넘는 직원은 확진자 발생 이후 1주일 가까이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다. 대구에서 출퇴근하면 공장 출입이 안될 뿐만 아니라 가족이 있는 집에 들릴 경우 일정 기간 출근이 제한된다.

LG계열사의 대구 출퇴근자 100여 명도 현재 기숙사에 머물고 있다. 이곳에서 2주간 격리기간을 보내면 현장에 들어갈 수 있다. 대구 집을 찾았다간 다시 기숙사에서 2주간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그렇다고 구미지역에서 마음대로 다닐 수도 없다. 구미지역에도 연이어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회사 차원에서 외출 자제를 유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상 창살 없는 감옥살이인 셈이다.

한 대기업 직원은 “집은 물론 외부 출입도 자제하고 있다. 가족이 보고 싶고 답답하지만 사회적 분위기가 그러니 어쩔 수 없다”며 “얼마 전에는 갈아입을 옷이 필요해 대구 집에 전화해 택배로 부쳐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대기업 관계자는 “대부분 가정이 있는 직원들인데 가족과 떨어져 생활하는 것을 보니 마음이 아프다”며 “이들이 얼마나 더 가족과 떨어져 생활을 해야 할 지 가늠할 수 없어 더 안타깝다”고 말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