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시 코로나 차단위한 긴급재난관리기금 22억여 원 투입

마스크, 손소독제 구입해 의료기관, 소방·경찰, 대중교통 종사자, 취약계층에 배부

27일 장세용 구미시장(가운데)이 관련 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구미시가 코로나19의 지역 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22억5천800만 원의 긴급재난관리기금을 투입한다.

우선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의 방역 물품을 구입해 일선 의료기관과 소방·경찰 등 시민 접점기관, 택시·버스 등 대중교통 종사자와 취약계층, 복지시설 등에 배부한다.

공장가동 중단 등 산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감염병 예방물품을 구입해 구미국가산단 내 기업들에 전달한다.

또 확진환자 발생에 따른 감염위험지역과 구미역·버스터미널·시장 등 다중이용시설, 관공서·경로당·외국인이주상담소 등 집단 이용시설, 취약시설, 27개 읍·면·동 등의 방역을 강화하고 식품·공중위생업소의 감염병 예방을 위한 긴급소독 등을 실시한다.

이에 앞서 구미시는 구미시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대응체계를 갖추고 마스크 7만7천 개를 구입해 의료종사자와 소방·경찰, 읍·면·동 등에 나눠줬다. 공동주택과 소단지 관리업체에 방역약품을 배부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