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칠곡군, 왜관시장 등 전통시장 3개소 5일장(노점상) 임시 휴장

칠곡군은 코로나119 확산과 관련 왜관 등 5일장 노점상을 상황 종료 시 까지 임시휴장한다.
칠곡군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군민의 건강과 안전, 지역 상권 보호를 위해 왜관·약목·동명시장 등 5일장 내 노점상에 대해 상황 종료 시까지 임시휴장을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장날에는 대구 등 인근 지역 상인들이 모여들어 코로나19 확산이 그 어느 때보다 우려되기 때문이다.

시장상인회는 코로나19 여파로 경기가 어려움에도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자발적으로 휴장을 결정했다.

칠곡군은 각 시장 입구 등에 현수막 등을 통해 5일장 임시휴장을 홍보하는 한편 장날 당일 상인회, 읍·면·군 관계자가 합동단속 및 홍보 등을 통해 노점상 차단에 나선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군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일이 무엇보다 최우선이다. 코로나19 지역 유입차단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