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영화 뺑반 결말? 뺑반2? 멈출 수 없는 놈들

사진=영화 '뺑반' 포스터
영화 '뺑반' 결말, '뺑반2'가 주목받는 가운데 '뺑반'은 통제불능의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의 고군분투를 그린 범죄 오락 액션물이다. ‘뺑반’은 경찰 내 특수조직 뺑소니 전담반의 줄임말이다.

경찰 내 최고 엘리트 조직 내사과 소속 경위 은시연(공효진)이 조직에서 유일하게 믿고 따르는 윤과장(염정아)과 함께 F1 레이서 출신의 사업가 정재철(조정석)을 잡기 위해 수사망을 조여가면서 시작된다. 그러던 중, 시연은 무리한 강압 수사를 벌였다는 오명을 쓰고 뺑소니 전담반으로 좌천된다.

알고 보면 경찰대 수석 출신, 만삭의 리더 우계장(전혜진)과 차에 대한 천부적 감각을 지닌 에이스 순경 서민재(류준열). 팀원은 고작 단 두 명, 매뉴얼도 인력도 시간도 없지만 뺑소니 잡는 실력만큼은 최고인 뺑반. 계속해서 재철을 예의주시하던 시연은 뺑반이 수사 중인 미해결 뺑소니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재철임을 알게 된다.

뺑소니 친 놈은 끝까지 쫓는 뺑반 에이스 민재와 온갖 비리를 일삼는 재철을 잡기 위해 모든 것을 건 시연.

하나의 목표를 향해 힘을 합친 그들의 팀플레이가 시작되는 가운데 방법을 가리지 않고 수사망을 빠져 나가려는 통제불능 스피드광 재철의 반격 역시 점점 과감해진다.

한편 '뺑반' 결말은 속편에 대한 운을 띄운다. 이와 관련 한준희 감독은 “가장 흥미로운 맺음을 하려고 했다. 속편은 사실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못한다. 많은 사람들이 봐주고 사랑해준다면 어떤 그림이 나올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