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코로나19 확진 공무원 3명…또다른 1명은 검사중

예천·고령·경산…영덕 1명은 검체 검사중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28일 상주 적십자병원을 방문해 대구 코로나19 확진 환자 입원 치료를 위한 상황을 병원 관계자로부터 듣고 있다. 경북도 제공.


29일 오전 8시 현재 경북도내 공무원 가운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는 3명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도내 공무원 확진자가 경산시 1명, 고령군 1명, 예천군 1명이라고 밝혔다.

또 이로 인해 이들 혹은 가족과 접촉한 353명이 자가격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또 영덕군청 직원 1명이 의심증세로 본가가 있는 부산에서 검체 검사중이라고 밝혔다. 이 직원은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날 새벽 영덕군수를 비롯한 총 93명의 직원에 대한 검체가 이뤄졌고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7시쯤 나올 것이라고 도는 전했다.

군청사 전체가 폐쇄조치되고 전 읍면사무소까지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이밖에 김천소년교도소 재소자 1명(60)이 확진판정을 받았고 왜관중앙초등학교 병설유치원 교사 1명이 28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고령군청 직원 1명이 같은 날 오후 8시 확진판정을 받았다. 앞서 이 직원의 부인도 확진 판정을 받았던 상황이라고 도는 전했다.

경산 서린요양원에서는 요양보호사 1명에 이어 이와 밀접접촉한 8명 중 3명(입소자 2명, 종사자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고령인구비율이 전국 평균(15.58%)를 넘어 20.73%에 이를 정도로 경북은 고령자 비율이 높고 신천지 교인 접촉과 관련이 큰 경상·청도 등 취약·집단시설에는 확진환자도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등 집단감염 기로에 놓여 있다”며 고위험군에 대한 자율적 자가 격리 강력 권고, 전담 공무원 다수 생활시설를 통한 모니터링 강화 등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