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시 LH공사와 손잡고 지역발전 앞당긴다

지난 3일 경주시청에서 업무협약, 황성동고령자 복지주택 건립, 도시재생뉴딜사업 등 공조

경주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주택 건립과 도시재생 뉴딜 사업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 3일 업무협약을 체결한 경주시와 LH가 사업 추진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경주시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손잡고 지역발전 방향을 모색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3일 시장실에서 변창흠 LH 사장과 관계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경주지역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주시는 이날 신경주역세권 개발 및 공공주택 건설, 황성동 고령자 복지주택 건립, 성건동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LH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이미 조성 중인 KTX 신경주역과 양성자가속기연구센터를 연계한 복합 신도시 공동주택 부지 일부 매입과 아파트 건립 및 황성동 고령자 복지주택 건립 사업 공동 시행도 요청했다.

성건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LH의 거점 개발사업과 연계 추진을 제안했다. 도시재생 효과 증대와 주민들의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서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경주시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해 일몰 위기에 있는 황성공원을 ‘LH토지은행’을 활용해 토지 매입해 줘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