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박근혜 전 대통령, “분열 말라” 옥중메시지...통합당 중심 단결 요구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4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의 자필 편지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4·15 총선을 앞둔 보수야권을 향해 미래통합당으로 통합을 촉구하는 내용의 ‘옥중 메시지’를 4일 발표했다.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은 “기존 거대 야당을 중심으로 태극기를 들었던 여러분 모두가 하나로 힘을 합쳐 주실 것을 호소드린다”며 사실상 통합당에 힘을 실어달라는 의중을 나타냈다.

일부 친박(친박근혜) 정치인들은 ‘태극기 세력’을 바탕으로 자유공화당(자유통일당+우리공화당), 친박신당, 한국경제당 등 창당에 나서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야권의 보수 통합에 대해 “보수 외연 확대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임을 강조했다.

박 전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메시지를 대독했다.

박 전 대통령은 “많은 분들이 무능하고 위선적이고 독선적인 현 집권세력으로 인해 살기가 더 힘들어졌다고 호소했다”며 “또 거대 야당의 무기력한 모습에 울분이 터진다는 목소리도 많았다. 그러나 제 말 한마디가 또다른 분열을 가져올 수 있다는 우려에 침묵했다”고 털어놨다.

자신에 대한 탄핵 무효와 석방을 요구하는 태극기 세력을 향해 감사함을 전한 박 전 대통령은 최근 범중도·보수통합으로 출범한 통합당을 측면 지원했다.

박 전 대통령은 “현실 앞에서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이합집산하는 것 같은 거대야당의 모습에 실망도 했다”면서도 “보수의 외연확대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그가 직접 쓴 서한을 공개한 것은 총선을 앞두고 잇따른 신당 창당으로 분열 양상을 보이고 있는 보수 진영을 향해 통합당을 중심으로 단결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총선을 목전에 두고 박 전 대통령이 옥중정치에 나서며 정치권에 엄청난 파장을 예고했다.

특히 통합당 대구·경북 공천을 앞두고 대대적인 ‘물갈이’에 나선 공천관리위원회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통합당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박 전 대통령의 ‘옥중서신’에 대해 “당을 위한 의로운 결정”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원하는 뜻이 절대 (빛이) 바래지 않도록 공관위원들도 공천 작업 마지막까지 초심 잃지 않고 엄정하고 공정한 공천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통합당이 출범한지 며칠 되지도 않았고, 여러가지 국민의 기대에 미흡한 것도 동시에 있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야당이 힘을 합치고 뭉쳐야 거대한 자유민주주의 위협세력에 맞서 나갈 수 있다는 애국적인 말씀을 해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