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영화 베테랑 결말? 줄거리? 내가 죄 짓고 살지 말라 그랬지?

사진=영화 '베테랑' 포스터
영화 '베테랑' 결말, 줄거리가 관심인 가운데 '베테랑'은 세상 무서울 것 없는 재벌 3세 ‘조태오’(유아인)과 오른팔 ‘최상무’(유해진)를 뒤쫓는 베테랑 광역수사대 경찰 ‘서도철’(황정민)의 대결이다.

SK그룹 오너 일가인 최모씨의 '매값 폭행사건'이라는 실화를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알려져있다.

영화의 오프닝을 장식한 추격씬은 광활한 부산항을 배경으로 촬영했다. 광역수사대와 국제 불법 중고차 매매단의 추격씬은 영화의 오프닝을 장식하며 시작부터 시선을 사로잡는다

‘서도철’(황정민)은 한 번 꽂힌 것은 무조건 끝을 보는 행동파 열혈 형사다. 20년 경력의 승부사 ‘오팀장’(오달수), 위장 전문 홍일점 ‘미스봉’(장윤주), 육체파 ‘왕형사’(오대환), 막내 ‘윤형사’(김시후) 등이 서도철과 팀인 겁 없고, 못 잡는 것 없고, 봐 주는 것 없는 특수 강력사건 담당 광역수사대다.

오랫동안 쫓던 대형 범죄를 해결한 후 숨을 돌리려는 순간 서도철은 재벌 3세 ‘조태오’(유아인)를 만나게 된다.

세상 무서울 것 없는 안하무인의 조태오와 언제나 그의 곁을 지키는 오른팔 ‘최상무’(유해진). 서도철은 의문의 사건을 쫓던 중 그들이 사건의 배후에 있음을 직감한다.

건들면 다친다는 충고에도 불구하고 포기하지 않는 서도철의 집념에 판은 걷잡을 수 없이 커져가고 조태오는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유유히 포위망을 빠져 나간다.

"우리가 돈이 없지, 가오(폼, 자존심을 속되게 이르는 말)가 없냐?"라고 말하는 서도철의 대사를 통해 서도철의 캐릭터를 단번에 전해주는 동시에, 영화를 통해 주고자 하는 메시지를 함축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한편 '베테랑'의 결말은 권선징악이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