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환자 얼마만큼 늘었나

대구는 26명 사망, 중증환자 20여명
하루 3천 건 검체, 생활치료센터 입소 순조

권영진 대구시장이 5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대구·경북 확진자가 5천명을 넘어서면서 대구시민과 경북도민들이 감염공포에 휩싸이고 있다.

대구지역 확진자는 5일(오전0시 기준) 현재 4천326명으로 늘었다. 전일 대 비 320명이 나 증가했다.

확진자 중 1천590명은 병원에서 입원 치료중이며 582명이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자가에서 입원 대기중인 환자는 2천100여 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지금까지 2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확진자 중 호흡기치료를 받는 중증환자는 20여 명이다.

5일 경북에서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800명을 훌쩍 넘기고 사망자도 3명이 늘어 총 13명이 됐다.

이날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경북의 누계 확진자(5일 0시)는 861명으로, 전날보다 87명이 늘었다.

주요 집단발생 사례별로는 △신천지 관련 348명 △청도대남병원 관련 115명 △성지순례 관련 49명 △봉화 푸른요양원 36명 △칠곡 밀알사랑의 집 24명 △경산 서린요양원 13명 △한국전력지사 4명 △경산 엘림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 3명 △김천소년교도소 3명 △경산 참좋은재가센터 2명 등이다.

시군별로는(경북도 집계) 경산시가 가장 많은 347명으로 전날보다 59명이 증가했다.

또 지난달 21일 청도에서 확진판정을 받아 안동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온 A씨(84·여)와 이달 4일 성주에서 확진 판정 후 같은 병원에 입원했던 B씨(81)가 5일 숨졌다. A씨는 심부전과 뇌경색 등 기저질환이 있었으나 B씨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 지난 3일 청도군립노인요양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C씨(86·여)가 다음날인 지난 4일 숨졌다. C씨는 치매를 앓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