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삼정기업 코로나19 극복 지원금 1억 원 기부

삼정기업 박정호 회장.


만촌·월배·월성지역에서 ‘삼정그린코아’라는 브랜드로 연이어 분양에 성공해 지역민에게 잘 알려진 삼정기업(대표이사 회장 박정오)과 삼정이앤시(대표이사 박상천)가 코로나19의 확산방지와 조기극복에 도움을 주고자 지난 6일 기부금 1억 원을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박정오 회장은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사태를 겪는 가운데서도 유독 대구지역이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어 뉴스를 접할 때마다 너무 안타깝고 가슴 아팠다”며 “그동안 대구시민들로부터 받은 큰 사랑에 비하면 비록 미미하지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 싶었다”고 밝혔다.

한편 삼정기업은 저소득층 가정에 주방가구를 지원하는 사업을 꾸준히 펼치고 있으며, 불량주택을 수리하고 도배를 교체하는 봉사활동도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박정오 회장은 2015년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년희망펀드’에 1억 원을 기부해 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 클럽인 부산 아너스소사이어티 클럽에 67번째 회원으로 가입했다.

박 회장은 이 같은 공을 인정받아 주택건설인으로서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받은 바 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