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연참3', '문어발' 남친 복수女…비하인드스토리 공개

'연애의 참견 시즌3' / 사진=KBS Joy 제공


남자친구에게 자신 외에도 3명의 썸녀가 더 있었다는 사연의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오늘(10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10회에서는 지난 7회에서 남자친구의 문어발다리 식 연애를 폭로한 고민녀의 사연 그 후일담이 찾아온다.

지난 방송에서는 SNS를 통해 한 남자를 만나게 된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3개월째 이어진 긴 썸을 겨우 청산하고 달달한 연애를 하게 된 것도 잠시, 고민녀는 남자친구에게 자신 외에도 3명의 썸녀가 더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다행히 고민녀는 썸녀들과 함께 남자친구에게 제대로 복수하는 데 성공했다. 한 남자가 한꺼번에 4명의 여자를 만났다는 사실에 시청자들은 경악하면서도 복수극에 시원함을 느꼈던 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민녀는 남자친구에 대한 마음을 정리하지 못 했고, 참견러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당시 김숙은 "감정이 남아 있기 때문에 헤어지는 게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남자친구와 헤어지라고 단호하게 얘기했으며, 한혜진 역시 "아프더라도 그 시간을 견뎌봐라"라며 고민녀의 새 출발을 격려했다.

이처럼 해당 고민은 여전히 고민녀가 남자친구에게 마음이 남아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참견러들의 걱정을 많이 산 사연이었다. 이런 고민녀의 후일담이 도착했단 소식에 김숙은 두 손을 모으고 "제발, 제발"이라며 초조함을 감추지 못 한다고.

참견러들의 바람대로 어느 정도 시간이 흘렀을 지금, 과연 고민녀는 남자친구를 정리하기로 마음먹었을지 그 결정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심지어 남자친구가 다시 고민녀에게 연락을 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준다.

특히 고민녀의 뒷이야기를 다 듣고 난 후 곽정은과 서장훈은 연애 명언을 남긴다고. 이에 주우재는 "말을 어쩜 이렇게 멋있게 하지?"라고 새삼 감탄하면서 연애 학구열을 불태웠다고 전해져 과연 '연애의 참견 시즌3' 10회에서는 어떤 조언들이 시청자에게 위로를 안길지 기대하게 만든다.

한편, '연애의 참견 시즌3'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 KBS Joy에서 방송된다.

박금환 기자 khp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금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