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장은 신천지...대꾸 가치없는 유언비어

권영진 시장, 황망하고 자괴감을 느낀다
페이스북에 “사면초가다 마음껏 덤벼라”

권영진 대구시장이 11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코로나19 집단감염 클러스터로 꼽히는 신천지 연루설과 관련해 “대꾸할 가치조차 없는 유언비어”라며 발끈하고 나섰다.

권 시장은 11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SNS에 떠도는 많은 의혹에 대해 해명해 달라”는 질문에 “이런 질문을 받아야 하고 해명을 해야 한다는 것에 황망하고 자괴감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신천지 관련설에 대해 “신천지가 대구시와 관련된 다양한 행사 때 있었을 것이고, 봉사활동 끝나고 사진찍자고 하면 일반시민들도 다 사진을 찍는다”며 “그런 걸 가지고 마치 제가 신천지와 관련 있다고 하는데 대꾸할 가치도 없는 말”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신천지 신도들이 국무총리에게도 접근했다는 것 아닌가? 선출직 공직자에게 접근할 수 있는 통로는 여러가지가 있다. 선거 때도 있었을 것이고, 대구시와 관련된 다양한 행사 때도 있었을 것”이라며 “늘푸른봉사단, 청춘등대라고 하는 봉사단이 신천지와 관련됐다고 하는데 그걸 알 길이 있었겠느냐?. 사진찍은 걸 가지고 마치 제가 신천지와 관련 있다고 하고, 심지어 신도라고 한다. 앞으로는 일체 해명 안 하겠다”고 덧붙였다.

권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면이 초가다. 마음껏 덤벼라”며 격한 심정을 드러냈다.

권 시장은 “코로나와의 싸움도 버거운데 교묘하게 방역을 방해하는 신천지, 저급한 언론들의 대구 흠집 내기, 진영논리에 익숙한 나쁜 정치와도 싸워야 한다. 사면이 초가다”라고 썼다.

이어 “코로나19 책임=신천지=대구=권영진 시장이라는 프레임을 짜기 위한 사악한 음모가 작동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라며 의구심을 나타냈다.

또 “그래 마음껏 덤벼라. 당당하게 맞서 줄게…나는 이미 죽기를 각오한 몸이다”라는 표현까지 썼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