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김재수, 유승민 아바타 정치 끊어내야

미래통합당 대구 동구을 김재수 예비후보는 16일 “동구을에 배신의 정치, 아바타 정치를 끊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후보는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 메시지 취지가 훼손되고 구태정치가 일어나고 있어서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의 주역의 한사람으로 지역에서 지탄을 받고 있는 유승민 의원이 이 지역에 불출마함과 동시에 당연히 반성의 시간을 가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영향력을 지속하려는 행태에 대해 개탄한다”고 했다.

이어 “은혜와 반성은 정치인이 가져야할 중요한 덕목”이라며 “은혜와 반성을 모르는 정치는 주민 위한 정치가 아니라 주민을 이용하는 정치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의 끝까지 의리를 지킨 마지막 국무의원으로서 정치는 의리를 지켜야 한다고 배웠고, 이를 실천했다”며 “공직 40년의 장관급 역량과 올곧은 정치 자세, 반드시 성과를 내는 일에 대한 열정으로 경선여론조사에서 반드시 승리해 동구을의 미래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