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적은 돈이지만 희망을 보태고 싶어서...

칠곡 80세가 넘은 고령의 차상위장애인 10만 원 기부

80세가 넘은 고령의 차상위장애인이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을 위해 써달라며 성금 10만 원을 칠곡군 지천면사무소에 기탁한 박완출씨가 동전을 세고 있다.
‘비록 장애인이지만 어려운 이들을 위하는 마음은 똑같습니다.’

80세가 넘은 차상위장애인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해 써달라며 1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잔잔한 사랑의 감동을 주고 있다.

이 어르신은 지난 12일 칠곡군 지천면사무소를 방문해 동전 등이 든 비닐봉지를 직원에게 건넸다.

주인공은 칠곡군 지천면 심천리 박환출(82)씨. 차상위장애인인 박 어르신은 주위로부터 도움을 받아야 할 처지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모두가 어려운 지금, 하루빨리 이 상황을 극복하는 간절한 마음을 모아서 기탁했다.

박 어르신이 낸 성금은 넉넉지 않은 생활 속에서 그동안 차곡차곡 모은 만 원권 6장, 천 원권 3장, 500원짜리 65개, 100원짜리 45개 등 모두 10만 원이다.

권순택 지천면장은 “이렇듯 따뜻한 마음이 모여 칠곡군의 힘이 되고 귀감이 된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