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5월 대구사랑상품권 발행 추진

충전식 선불카드형, 대구 DGB대구은행 전 영업점서 판매
연 매출 10억 원 이하 가맹점에 사용 시 수수료 전액 환급

대구시 전경.


대구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구지역에서만 사용 가능한 전자상품권인 ‘대구사랑상품권’ 발행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오는 5월 말로 예정된 대구사랑상품권의 발행을 앞두고 대구시는 지난 16일 공모 및 제안 절차를 거쳐 DGB대구은행을 운영대행사로 선정했다.

충전식 선불카드 기반의 이 상품권은 대구 내 DGB대구은행 전 영업점을 통해 판매된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충전, 조회 등 서비스를 모바일 앱으로 제공한다.

디지털 취약계층을 위해 은행 영업점에서는 모바일과 동일한 내용의 오프라인 서비스도 마련한다.

대구사랑상품권은 사업장 주소지가 대구시로 등록돼 있는 전통시장을 포함한 소상공인 가맹점에서 별도 가입 절차 없이 기존 카드 단말기를 통해 사용할 수 있다.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업종, 유흥업종 등에는 사용이 제한된다.

대구시는 연 매출 10억 원 이하 가맹점에 ‘대구사랑상품권’ 사용으로 발생한 가맹점수수료를 전액 환급할 예정이다.

소비 활성화로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민의 생활과 지역 경기 회복을 위해 대구시는 당초 발행 규모 300억 원에서 1천억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는 지난달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역사랑상품권 규모를 당초 예정된 3조 원에서 6조 원으로 늘리고 4개월간 최대 할인요율인 10%가 가능하도록 하는 계획을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대구시 성임택 경제정책관은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민의 생활과 지역의 경기 회복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