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현권 구미을 예비후보측 상대후보 사무실 개소식 사진 무단 사용 사과

상대후보 사무실 개소식 사진을 무단으로 유포해 비난을 샀던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구미을 예비후보측이 24일 김영식 미래통합당 구미을 예비후보 밴드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상대후보의 사무실 개소식 사진을 무단으로 사용하고 참석자들의 초상권을 침해했다는 지적에 대해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구미을 예비후보 측이 공식 사과했다.

김현권 후보 측 김성훈 보좌관은 24일 사과의 글을 통해 “문제가 된 사진을 논평 보도자료에 사용한 장본인”이라며 “문제의 논평 보도자료는 이번 선거가 이념 논란으로 인해 멍드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생각에서 작성했다”고 경위를 밝혔다.

그는 “보도자료 배포 후 일부 기자들로부터 참석자들의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듣고 모자이크 처리한 후 다시 배포했다. 참석자의 얼굴이 드러난 사진을 그대로 사용한 몇몇 언론사에는 양해를 구하고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진에 등장한 모든 분들에게 일일이 사과의 말을 전해야 하지만 제가 모르는 분들이어서 부득이 사진이 게시됐던 상대후보 밴드에 죄송하다는 마음을 담아 글을 남겼다”며 “다시 한 번 마음을 상한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보도자료 작성과 발송, 수정과 재발송 등은 모두 보좌관인 제 판단 아래 진행한 것”이라며 “이번 일에 대한 책임을 묻는다면 제가 온전하게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