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트럼프도 진단키트 지원 요청...조만간 주당 마스크 3~4매 공급”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중 하나인 송파구 씨젠에서 시약 제품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국내방역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 코로나19 진단시약을 미국에 지원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25일 서울에 있는 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생산 업체인 ‘씨젠’을 찾아 진단시약과 관련해 “최근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이 많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코로나19 대책 논의를 위한 전화 통화를 언급 “트럼프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 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요청한 의료장비 가운데 국내에서 개발한 코로나19 진단키트가 포함되어 있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정부가 (진단시약) 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다. 우리 기업의 진단 역량이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가 한국을 ‘코로나19 대응 모범사례’로 지목한 점을 들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 공적 마스크 1인당 공급량이 2매에서 최대 4매로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금 마스크 공적 판매를 위해서도 많은 것의 일을 하고 있는데 지금 매주 1인당 2매 공급하고 있는 것을 조만간 3매, 4매 이렇게 늘려갈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학생들 개학 시기도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공급 물량을 늘리는 것을 앞당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