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팬들이 그리운 대구FC 선수단…근황 및 메시지는?

홍정운, “팬들에게 새로운 머리스타일 보여주고 싶어”
세징야, “팬들과 함께하는 즐거운 파티 그러워”
김대원, “마스크를 벗고 건강한 모습으로 경기장에서 만나길 기대”

스포츠 스타와 팬의 관계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스포츠 선수는 팬들의 관심과 사랑을 먹고 산다. 팬은 자신이 좋아하는 운동선수의 활약을 보며 희열을 느낀다.

하지만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코로나19는 이들의 관계를 멀게 만들었다.

코로나19로 국내 모든 스포츠가 올스톱 되면서 경기가 시작되기만을 하염없이 기다릴 뿐이다.

특히 대구시민들은 아쉬움이 더 크다.

지난해 개장한 DGB대구은행파크, 대구FC의 놀라운 활약 등으로 축구 보는 재미에 눈을 떴기 때문이다.

대구시민은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되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K리그 개막을 기다리는 대구팬을 위해 구단을 통해 선수들의 근황을 물어봤다.

홍정운
◆대구FC 뉴 캡틴 ‘홍정운’

-요즘 어떻게 지내고 있나.

△개막을 기다리며 선수들과 호흡을 맞춰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연습경기를 하지 못하는 부분 외에는 평소 훈련과 다른 점은 없다. 팬들을 만나지 못해 아쉬울 따름이다.

-팬들이 그립지 않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훈련장에도 팬들이 오지 못한다. 어디에서든 하루빨리 팬들을 만나고 싶다. 개막전을 위해 머리 스타일도 바꿨다. 실물을 보여주고 싶다.

-보고 싶은 팬들에게 한마디 해달라.

△지금 대구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데 모두 힘냈으면 좋겠다. 어려움을 잘 이겨내고 경기장에서 팬들과 함께하고 싶다.

세징야
◆대구FC 에이스 ‘세징야’

-요즘 어떻게 지내고 있나.

△아무런 문제없이 잘 지내고 있다. 개막이 미뤄져서 아쉽게 생각한다. 그래도 계속 훈련 열심히 하고 잘 준비하고 있다. 시즌을 대비해서 내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

-경기 중에도 팬들과 함께 호흡하기로 유명하다. 팬들이 그립지 않나.

△필드에 나가야 팬들과 소통하고 호흡하고 함성 소리를 들을 수 있는데 아쉽고 많이 그립다. 하루빨리 필드에 나가서 팬들의 함성을 듣고 싶다. 그라운드에 나설 때면 팬들이 경기장에서 파티를 열어주는 느낌을 받는다. 팬들과 함께하는 즐거운 파티가 너무나 그립다.

-대구팬들을 위해 한마디 해달라.

△우선은 빨리 코로나19가 빨리 사라졌으면 좋겠다. 정부의 지침대로 항상 마스크 잘 쓰고, 흐르는 물에 손 깨끗이 씻고, 손 소독제로 소독하며 다함께 코로나19를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는 개인적인 바램이다. 또 확진자분들은 하나님의 축복 속에 하루빨리 완쾌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대구시민들은 최대한 조심해서 걸리지 않기를 바랄뿐이다. 모든 대구시민이 코로나19 사태를 잘 이겨낼 거라고 믿는다.

김대원
◆팔공산 메시 ‘김대원’

-요즘 어떻게 지내고 있나.

△하루에 1~2회 팀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팀 훈련이 없을 때는 클럽하우스 웨이트실에서 개인 훈련을 하고 있다. 물론 손도 열심히 씻고 있다.

-팬들이 그립지 않나.

△개막이 연기되면서 팬들을 빨리 만나 뵙지 못해서 다른 선수들도 그렇고 본인 역시 많이 아쉬워하고 있다. 팬들에게 사인해주고 싶어 손이 근질근질하다.

-끝으로 팬들에게 한마디 해달라.

△팬들이 대팍에서 즐겁게 축구를 즐길 수 있도록 선수단 또한 열심히 준비하겠다. 하루빨리 상황이 나아지길 바란다. 마스크를 벗고 건강한 모습으로 경기장에서 만났으면 좋겠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