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독자기고…코로나19 극복, 배려와 각자의 책임감 필요

경주경찰서 조상아 순경
코로나19 극복, 배려와 각자의 책임감 필요

조상아

경주경찰서 여성청소년수사팀

연분홍색의 매화꽃이 만개하고 길거리의 가로수도 하루가 다르게 녹색 빛이 짙어지고 한낮의 따사로움은 봄을 재촉해 완연한 봄이 왔건만 우리들의 마음은 코로나 19로 인해 아직도 겨울에 머물러 있는 듯하다.

주요 관광지인 경주는 이 맘 때면 곳곳에 관광객으로 붐벼야 하건 만, 코로나19는 국민들에게 불안감을 주고 행동의 자유를 억제하여 거리는 한산하고 가게들의 문을 굳게 닫도록 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 적극적인 대응과 투명한 공개로 인해 입국제한 등 한국인을 혐오하거나 비난하는 나라들이 많았으나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지금 오히려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체계 및 국민들의 이웃에 대한 배려와 단결을 극찬하며 모델로 삼고 있다.

국가는 감염병 예방을 위해 최초 진단키트 개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운영,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홍보 등 감염병 차단에 주력하고 국민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위해 부족한 마스크를 나눠주고 성금을 기부하는 우리나라의 단결된 모습에 세계는 생필품 사제기에 급급한 일부 국가와 비교하며 한국의 국민성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경주의 어느 생활치료센터 3층 베란다 창문 너머로 오랜 시간 답답함에 다소 지쳐 보이는 환자분을 보며 “완쾌를 기원합니다.”라는 따뜻한 마음을 담아 응원의 한마디를 보내본다.

지금도 각 지역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환자들은 코로나를 이겨내기 위해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고 이들을 돕기 위해 종사하는 의료진과 관계자들의 고생이 만만치 않을 것이다.

우리는 지금 눈에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와 전쟁을 치르고 있다.

극한의 상황에서 더 배려하고 희생하는 우리의 민족성에 우리 모두는 스스로 자긍심을 가질 만하다. 오늘도 출근길에 대한민국 경찰이라는 더 큰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져본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