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코로나19 마스크 수요 폭증에 민·관 마스크 직접 제작

포항시 평생학습원·지진트라우마센터, 착한 마스크 제작
포항여의패션디자인학원 등 옷 공방도 자발적 참여, 청송자원봉사센터도 동참

지진피해 상처를 치유하는 지진트라우마센터 이용자들이 코로나19 위험에 취약한 시민들을 위해 면 마스크를 직접 제작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요 폭증에도 생산량이 부족하자 지자체와 민간이 직접 마스크 제작에 나섰다.

26일 포항시에 따르면 평생학습원 여성자원활동센터는 최근 1회용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지역 내 소외계층 가정에 수제 면 마스크 400개를 자체 제작해 전달했다.

이 마스크는 시가 재봉틀과 원단 재료를 제공하고, 평생학습원 생활 양재 및 홈패브릭 인테리어반 동아리 회원들이 재능기부를 통해 만들어졌다.

장숙경 포항시 평생학습원장은 “어르신들이 마스크를 구한다고 약국이나 우체국 앞에서 오래 줄을 서서 기다리는 게 너무 안돼서 마스크를 직접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남구 대이동 소재 ‘여의패션디자인학원’과 ‘작품 한땀 옷 만들기 공방’은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자 필터 교체용 면 마스크를 만들어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눠주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학원과 공방의 운영에 차질을 빚자 원장과 수강생들이 바느질 솜씨를 이용해 마스크를 만들어 주변에 하나 둘 나눠준 것이 시작이었다.

인건비를 제외하더라도 지금까지 들어간 재료비만 수백만 원에 달한다. 지금까지 2천 개가 넘는 면 마스크를 시민들에게 무상 제공했다.

지진의 상처를 극복하고 있는 시민들도 착한 마스크 제작에 동참했다.

지진트라우마센터 이용자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을 도우며 함께 아픔을 극복하자는 취지로 지난 23일부터 마스크를 직접 만들고 있다.

지진 피해 주민들의 심신을 치료하는 지진트라우마센터는 지난해 11월 준공된 이후 하루 평균 80~100명의 시민이 찾고 있다.

이곳을 이용하는 주민들과 센터 관계자들은 필터 교체가 가능한 면 마스크 500개를 만들어 마스크를 구하기 힘든 노인과 장애인, 저소득층에 나눠 줄 예정이다.

청송군 자원봉사센터 봉사자들도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면 마스크 제작에 동참했다.

지난 23일부터 시작한 면 마스크 제작에는 자원봉사자 3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필터 교체가 가능한 면 마스크 1만 장을 다음달 3일까지 제작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한 땀 한 땀 정성껏 작업에 임하며 구슬땀을 흘리는 봉사자들은 “작은 재능이지만 모두가 힘을 모아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봉사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임경성 기자 ds5yk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경성기자
댓글 1

reak*****2020-03-27 03:55:56

원인을 차단해야 된다고 조언한 전문의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왜 많은 국민이 이 고생해야 하나요? 모기장 활짝 열어놓고 혈세로 검사하고 치료해주고,, 정부가 과연 제 정신인가 의심스럽고, 한심합니다! 의료인들 무슨 죄고 국민은 문정권의 어설픈? 또는 의도있는 대처에 죽든지 거덜나도 되는, 그런 하찮은 존재인가요?? '사람의 먼저다"의 그 사람은 도대체 누구를 지침함인지,, 알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