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삼성·LG 구미사업장, 정상 출근 재개…비상체제 돌입

장기 재택근무 중이던 직원 1천200여 명 출근 위한 전수조사

구미시 공단동 삼성전자 1사업장에 설치된 워킹스루 방식의 검사장. 지난 24~26일 사흘간 대구에서 장기 재택근무 중이던 직원 1천200여 명이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받았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화하면서 삼성과 LG 등 구미 국가산업단지 내 주요 입주기업들이 일상으로의 회복을 서두르고 있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은 대구에서 장기 재택근무 중이던 직원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뒤 음성 판정을 받은 직원은 다음 주부터 정상 출근시킬 방침이다.

이번 전수검사는 지난 24~26일 사흘간 구미시 공단동 삼성전자 1사업장에서 드라이브 스루와 워킹 스루 방식으로 진행됐다.

구미보건소 직원 11명, 검사업체 직원 6명, 삼성전자 직원 20명 등 모두 37명이 투입돼 첫날과 둘 째날에는 1천100여 명, 마지막 날에는 100여 명을 검사했다.

1인당 검사 비용 6만9천950원은 모두 삼성전자 측이 부담하기로 했다.

워킹 스루 방식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 직원들. 삼성전자는 대구에서 장기 재택근무 중이던 직원 1천200여 명을 전수조사한 뒤 음성 판정을 받은 직원을 다음 주부터 정상 출근시키기로 했다.
LG디스플레이와 LG전자는 지난달 말 일찌감치 대구에서 재택근무 중이던 직원 800여 명을 기숙사에 격리해 2주간 추이를 지켜봤다.

다행히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LG 측은 지난 9일부터 점진적으로 해당 직원들을 업무에 복귀시키고 있다.

하지만 기업들의 정상 출근 재개는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해졌다는 의미는 아니다. 그보다는 비상 경제상황에 대비해 기업들이 체제 전환에 나섰다는 게 상당수 기업 관계자들의 의견이다. 재택근무로는 갑작스런 대내외 변수에 대응하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김달호 구미상공회의소 부국장은 “보통 수출 주문이 2~3개월 전에 이뤄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다음달부터는 코로나19에 따른 매출 하락 등 직접적인 피해가 나타날 것”이라며 “대기업보다는 상대적으로 덩치가 적은 중소기업에 초점을 맞춰 경영자금 등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