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노래방, PC방 등 코로나19 휴업권고 보상 해준다

휴업하는 업체 중심으로 임대료 정도 보상안 마련 중
지원기준, 건강보험료 기준 하지 않겠다...합리적 기준 마련해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구시가 노래방, PC방, 실내체육시설 등 휴업을 권고 하고 있는 업종에 대해 보상방안을 마련 중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6일 열린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학원, 노래방, PC방 등 휴업을 계속 권고하고 있는 업종에 대해 보상방안을 만들고 있다”며 “피해보상이 충분하지는 않겠지만 가급적 휴업한 업소를 중심으로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노래방, PC방 등에 대해 계속 휴업을 권고 하고 있으며 대구지역은 참여율이 높은 편이다”며 “328운동이 끝난 뒤 내달 5일까지 정부가 시행하고 있는 사회적거리두기를 위해 가능하다면 (일주일 더) 문을 닫아달라”고 호소했다.

권 시장은 “작은 교회들은 임대료 등에 어려움이 있다. 이 부분과 관련해 교회 측과 협의를 했는데, 자율적인 노력으로 하는 것이 맞겠다고 판단했다”며 “정부나 대구시의 지원에 의존하는 것은 신앙인으로서 맞지 않다고 생각해줬다. 그 뜻을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대구시는 소상공인들의 생존자금 지원과 관련해 보상안을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피해상인 등에 대한 보상과 관련한 예산은 구체적인 정부의 내시가 내려오지 않아 보상안을 완성하지는 못했다.

소상공인 생존자금은 추경 편성 전 예산을 선집행 할 방침을 세웠다.

지원 기준은 긴급생계자금과 같이 건강보험료를 기준으로 하지 않을 예정이다.

대구시 측은 “정말 어려운 환경에 있는 자영업자들에게 아주 최소한 임대료 보전해주는 정도의 지원”이라며 “나머지는 경영안정자금이나 코로나19 특례자금 등 금융지원을 통해 필요한 부분을 해결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